상업맥주 시음기
Tasting Note (Total : 502)

by deflationist
맥주 스타일 (상세) Saison / Farmhouse Ale 
알콜도수 (ABV%) 8.50% 
제조사 (BREWERY) The Bruery (Placentia, CA) 
제조국 (Origin) 미쿡 
제조사 홈페이지 http://www.thebruery.com/ 
리뷰 맥주 링크 http://www.beeradvocate.com/beer/profile/16866/42434/ 
제조사 공표 자료 Saison Rue is an unfiltered, bottle conditioned, Belgian/French-style farmhouse ale. This is a beer of subtlety and complexity, with malted rye, spicy, fruity yeast notes, biscuit-like malt backbone and a slight citrus hop character. With age, this beer will dry out and will become more complex with rustic notes of leather and earth from the contribution of a wild yeast strain. Being a saison, Saison Rue is ambiguous unto itself as it is a different beer when fresh and when aged. 
기타 http://www.ratebeer.com/beer/the-bruery-saison-rue/86540/ 

더 부루어리의 명품 세종 하나 열어봅니다.

세종 루~는 사철상시 제품인데 지금껏 굉장히 좋은 평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맛볼 병은 한 일년여 묵혔던 것인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IMG_0931.JPG



은은하게 엠버를 입힌 진한 금색 바디 위로 흰색 거품이

아주 조밀하고 풍성하게 올라오는데 지속력 좋고 흔적남김도 발군입니다.


신선하면서도 새콤한 과일식초같은 브렛향과

시트러시하면서도 달콤한 과일향이 공존합니다.

(개인적으로) 농익은 복숭아 향이 연상됩니다

브레디한 (바나나같기도 한) 곡물 인상의 향도 동반되구요

온도가 올라가니 약간 싸하게 진한 스파이시한 향도 올라옵니다.

온도가 더 올라가니 야채(베이즐같은)향이 그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전반적으로 향이 인상적이게 부드럽고 조화로운 것이 아주 좋습니다.


한 모금하니 과육같은 (자연담은) 시트러시한

달콤함으로 시작합니다. 은은한 꿀의 인상도 느껴지구요..

뒤이어 달콤한 사우어함으로 넘어갑니다

살짝살짝 혀를 자극하는 부드러운 스파이시함과 더불어

홉 인상의 희미한 비터함으로 마무리됩니다.

온도가 올라가니 야채주스같은 맛이 더해집니다..


약간 가벼운 중간정도의 바디감에 잘된 카보..

전반적으로 크리스피하고 드라이합니다.

입안에서 사르르 기포가 녹아내리는 느낌이 부드럽습니다



맛있습니다!


향과 맛을 구성하는 여러 요소들간의 조화가 아주 좋습니다

서로서로 밀어내지도 그렇다고 하나가 다른 하나를 압도하지도 않습니다

세종인데 여타의 세종에 비해 좀 더 진한 향과 맛이면서도 굉장히 자연스럽습니다

처음 열었을 때의 뚜렷한 향들과 온도가 올라가면서 변화하는 맛을 음미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온도가 올라갔을 때 제대로 된 향과 맛이 올라오는 것 같습니다.


결론은 맛있어서 자꾸 마시게 되는 세종,

같이 나누고 싶어지는 세종, & 감각의 즐거움을 알게 해주는 세종..




IMG_0927.JPG




관련글 모음
  1. [2014/06/15] 상업맥주 시음기 The Bruery Hottenroth Berliner Weisse / 더 브루어리 호텐로쓰 베를리너 바이세 by midikey *4
  2. [2014/02/24] 상업맥주 시음기 The Bruery Tart of Darkness by deflationist *6
  3. [2013/09/03] 상업맥주 시음기 The Bruery Hottenroth Berliner Weisse by deflationist
  4. [2013/08/04] 상업맥주 시음기 The Bruery Mischief by deflationist *2

이거 저도 정말 맛나게 마신 기억이... ㅎㅎ

브렛이 들어갔으니 그리 느끼셨을 듯... ㅎㅎ

제 혀가 너무 높아졌을까요? 맛있긴 한데 임팩트는 없다는 인상... 가격 생각하면 오히려 아쉽기까지 하더군요;

가격은 상대적으로 (더 부루어리 작품들 중에 )저렴한 축에 들어가지 않나요?.. 사실 세종을 임펙트있게 만들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아요..^^

만족하지 못 할때 분명 이 놈들의 고급 컨셉이 문제가 될 때가 있죠. 

물론 전 이 녀석은 그 축에 속하지 않는다고 봅니다. 어쨌든 이럴 때 항상 써주는 말은~

가난한 덕후는 웁니다..ㅜ.ㅜ

가난한 덕후 아닌것 같은데.. ㅎㅎ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