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맥주 시음기
Tasting Note (Total : 502)

by deflationist
맥주 스타일 (상세) American Wild Ale 
알콜도수 (ABV%) 7.10% 
제조사 (BREWERY) Allagash Brewing Company (Portland, ME) 
제조국 (Origin) USA 
제조사 홈페이지 http://www.allagash.com/ 
리뷰 맥주 링크 http://www.allagash.com/beer/limited-edition/tiarna 
제조사 공표 자료 Tiarna is a blend of two beers, one aged in oak and fermented with 100% brettanomyces and the other fermented in stainless with a blend of two belgian yeast strains. Both beers were brewed with a combination of 2 row and wheat malt in addition to specialty grains. It was hopped with Hallertau, Styrian Goldings and Cascade hops. The finished beer is dark golden in color with citrus, pineapple and bread in the aroma. The flavor of this tart beer has notes of grapefruit, lemon, and bread crust, and a long, dry finish. 
기타 http://www.ratebeer.com/beer/allagash-tiarna/242853/ 

Allagash-Tiarna-960x705.jpg


Allagash의 포트폴리오를 보면 Limited Edition이란 항목이 있습니다

이 항목 아래의 모든 맥주는 Sour/Wild Ale입니다. 오늘 맛볼 Tiarna도 그 중 하나로

공표자료를 보면 두 맥주를 섞은 것이라 합니다. 하나는 100% 브렛 발효 오크통 숙성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두가지 벨기에 효모를 쓴 스테인레스에서 발효한 맥주라고 하는군요.


이 시리즈의 레이블들은 통일감있게 심플하니 깔끔하게 빠졌는데 티아나도 그러합니다



20150308_193035.jpg


겉모습 - 아주 맑은 (밑에 깔린 이스트가 섞이면 꽤 탁해짐) 약간 짙은 금색 바디에 흰 헤드..

카보가 잘 되었는지 기포가 쉼없이 올라오는 것이 보입니다

거품이 손가락 한마디 높이로 올라오는데 지속성이 아주 매우 탁월합니다

흔적남김도 거품 자체가 약간 걸쭉해서인지 아주 좋습니다

겉모습만 봐선 샴페인, 화이트 와인과 혼동하기 쉽상이겠습니다


- 부드러우면서 새큰한 브렛향이 가장 먼저 올라옵니다

사과로 만든 사이다같은 푸른 사과향이 인상적이고 더불어

배, 복숭아, 파인애플, 레몬인상의 향들이 희미하게 느껴집니다

부드러운 식빵같은 곡물 느낌의 향도 감지되고 병바닥의 이스트가 섞이니 효모향이.. 

전반적으로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럽고 시트러시한 펑키한 향이 대세..



20150308_192344.jpg


- 레모니한 (살짝 짭쪼름한) 타트함으로 시작합니다

은은한 자연스런 달콤함을 담은 푸른 사과의 후르티한 맛과

이스트 느낌의 약간의 회색의 흐릿한 맛을 거쳐

약간의 떱떠름한 시큼함이 뒷맛으로 남습니다

전반적으로 뭔가 석회질을 잔뜩 머금은 화이트 와인을 연상케하는 맛입니다


입느낌 - 약간 가벼운 쪽에 가까운 바디감에 잘 된 카보..

전반적으로 드라이하고 크리스피하니 입안이 깔끔합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타트함입니다

오크 베럴 숙성의 흔적이 강하게 드러나진 않습니다



종합 - 부담없고 마시기 편한 세션(?) 와일드 에일!

에피타이저로 식전에 마시면 아주 좋을 듯 합니다. 없던 식욕을 살리는 맛있는 새콤함..


이것도 약간 차가울 때가 신선하니 더 맛있는 듯 합니다

아쉽게도.. 한 병이 금방 없어지는군요..


요사이 미쿡의 와인 시장이 많이 위축되어 있다 하는데

이런 맥주의 존재는 화이트 와인 시장을 더욱 위축되게 만들지도 모르겠다..

생각되는군요



20150308_192159.jpg


관련글 모음
  1. [2014/06/08] 상업맥주 시음기 Allagash Ginger Wit by deflationist *2
  2. [2014/05/04] 비어포럼 라운지 Allagash Saison by deflationist *2
  3. [2014/02/07] 상업맥주 시음기 Allagash Midnight Brett Ale by deflationist *12
  4. [2013/11/13] 상업맥주 시음기 Allagash Tripel Reserve (Batch #192) by deflationist *6
  5. [2013/09/22] 상업맥주 시음기 Allagash Black by deflationist *2
  6. [2013/09/14] 상업맥주 시음기 Allagash White / 알라가시 화이트 by midikey *5
  7. [2013/05/08] 비어포럼 라운지 Allagash White by deflationist *2

알라가쉬의 성향을 모른다면 오크배럴 글자만보고선 완전 다른 타입의 스타우트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결과물은 새콤 산뜻한 ㅎㅎ

그럴 가능성이 크겠네요..^^ 이 맥주는 새 오크통 아님 화이트 와인 숙성했던 오크통에 숙성한 것 같습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