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맥주 시음기
Tasting Note (Total : 502)

맥주 스타일 (상세) American Pale Ale 
알콜도수 (ABV%) 6.6% 
제조사 (BREWERY) Trillium Brewing Company 
제조국 (Origin) MA, USA 
제조사 홈페이지 http://www.trilliumbrewing.com/ 
리뷰 맥주 링크 http://www.trilliumbrewing.com/trillium-...-pale-ale/ 
제조사 공표 자료 With this distinctively dank Fort Point variant we feature Mosaic in the dry hop. Pouring a faintly cloudy, canary gold, Mosaic Fort Point emits a fragrant nose of herbal-woodsy hop, passion fruit, and zesty meyer lemon. Thirst quenching flavors of juicy mango, peppy citrus, and earthy hop entwine on the palate with the familiar biscuity mouthfeel, medium body, and bone dry finish of our signature pale ale. 
기타  

P1120960.JPG


한 낮에는 아주 더우나 밤엔 선선한 요즘 같은 날씨에는 아무래도 프레쉬한 페일 에일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늘 마실 맥주는 미국 매사츄세츠 주 보스톤에 위치해 있는 트릴리움(Trillium) 브루어리의 맥주입니다.


페일 에일, IPA로 대표되는 호피(Hoppy) 에일을 떠올릴 때 여전히 웨스트 코스트(미 서부 해안가) 스타일을 떠올린다면 과거엔 OK였지만 요즘이라면 글세요... 오히려 근래 3~4년 동안 급격히 떠오른 곳은 새로운 호피 에일 스타일을 창조해 낸 미국 동부, 그 중에서도 뉴 잉글랜드 지역입니다.


미 서부 스타일의 호피 에일과 뉴 잉글랜드 스타일의 호피 에일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뿌연(Hazy) 외관입니다. 겉모습이 뿌옇다는 건 결국 효모가 다르다는 것이고, 효모가 달라지면 맥주의 전체적인 플레이버가 달라집니다. 


외관만 가지고도 (설령 마셔보지 않더라도) 여러 논리적인 추론이 가능한데, 뿌연 맥주가 맑은 맥주에 비해 바디가 더 증가할 것이고, 마우스필이 둥글둥글(Rounded)해 질 것이며, (효모취가 없다는 전제 하에) 맥주라기 보다는 과일 쉐이크 음료나 스무디 같은 인상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상기 사항들이 뉴잉글랜드 스타일의 탁한 호피 에일이 무엇인지를 정의할 때 가장 빈번히 제시되는 특징이며 오늘날 타 지역과는 완전히 구분되는 그들만의 새로운 맥주 스타일을 요약해 주는 특징들이 되겠습니다.




뉴 잉글랜그 지역에서 가장 유명하고, 인정 받는 브루어리가 몇 있지만 그래도 트릴리움(Trillium)을 빼고 얘기할 순 없겠지요. 트릴리움은 미국 보스톤에 위치한 브루어리로서 주로 아메리칸 호피 에일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가운데 간간히 다크에일로 살짝 살짝 포트폴리오에 소금 간을 쳐주는 브루어리입니다.


아래는 브루어리 방문 사진입니다. (트릴리움은 2개의 브루어리가 있으며 이번에 다녀온 곳은 Canton에 있는 신축 브루어리임)


P1120262.JPG


P1120280.JPG


P1120274.JPG







오늘 꺼내 든 맥주는 그들의 이어라운드 페일 에일에 모자이크 홉을 드라이 호핑한 맥주로 그야말로 완벽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페일 에일입니다.


P1120965.JPG


Mosaic Dry Hopped Fort Point Pale Ale

Trillium Brewing company

ABV : 6.6%

Style : American Pale Ale




점잖은 표현으론 성이 안 차는... 뻑 가는 향입니다. 파인애플, 망고, 레진, 오렌지, 패션후르츠, 허니... 등


'이 맥주에서 무슨 향이 나지?' 하며 잔에 코를 박고 킁킁거리며, 세고 있는 제 자신이 한심해 지는 그런 향이랄까요. 모든 걸 잊고 이 순간을 즐겨야만 하는 향 같습니다. 



외관


라이트 골드 컬러에 당연히 헤이지한 바디를 보여줍니다. 크리미하게 쌓이는 화이트 헤드에 리텐션과 레이싱은 보통이군요.



풍미


약 1.5개월 전쯤 처음 이 녀석을 접했을 때보다는 다소 차분해진 (그러나 여전히 후레쉬한) 레진 스파이시가 포문을 열어 줍니다. 뒤를 이어 온갖 종류의 열대과일이 (패션후르츠, 망고, 파인애플, 리치, 잭후르츠, 칵테일 후르츠 믹스) 폭발합니다. 진짜 과일을 갈아서 건냈다면 저라면 절레 절레 했을텐데 이상하게도 홉에서 나는 '유사 과일 향'은 너무나도 좋네요.


헤이지한 바디로 인해 입 안에서 풍성하게 펼져지는 쥬시한 홉 플레이버가 인상적입니다. 


중간 강도의 홉 비터가 몰트의 비스킷 백본, 약간의 허니 피니시와 함께 밸런스 됩니다. 아주 드라이 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아주 물리지도 않는 딱 적절한 비터-몰티 밸런스를 보여주네요.


여러 모로 퍼펙트합니다.



입 안 느낌


미디엄 to 미디엄-풀 바디에 입 안이 꽉 차는 풍성한 질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미디엄 카보네이션에 아주 적은 수준의 떫음이 존재하는군요.



※ 종합 (Overall Impression)


트로피컬 쥬스 한 잔과도 같은 드링커블한 페일 에일. 


맥주를 마시기도 하지만 맥주를 만들기도 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괴로운 맛입니다.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연구하고, 공부하겠습니다. 언젠가 구현해 보고 싶은 맛입니다. 황홀해요.


관련글 모음
  1. [2016/07/23] 상업맥주 시음기 Tree House That's What She Said / 트리 하우스 댓츠 왓 쉬 새드 by iDrink
  2. [2016/06/30] 상업맥주 시음기 Tree House Lights On Pale Ale / 트리 하우스 라이츠 온 페일 에일 by iDrink
  3. [2016/06/24] 상업맥주 시음기 Tree House Julius IPA / 트리 하우스 줄리어스 IPA by iDrink *6
  4. [2014/07/26] 비어포럼 라운지 Enchanting.. by deflationist *6
  5. [2012/11/06] 홈브루잉 포럼 1호기 레시피 올려봅니다. 고견 부탁드려요. by 디바라세 *5
XE Login